Saturday 22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1 months ago

[아시안게임] ‘슈팅 26개 1골’ 한국, 토너먼트 골 결정력 개선 시급

[동아닷컴]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한국 축구 대표팀이 키르기스스탄과 조별리그 3차전에서 신승을 거두며 조 2위로 16강에 올랐지만 최악의 골 결정력으로 토너먼트에서의 걱정을 키웠다. 한국은 20일 오후 9시(이하 한국시각)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키르기스스탄과의 조별리그 E조 3차전에서 후반 17분 터진 손흥민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이날 한국은 경기 초반부터 5백을 들고 나온 키르기스스탄의 밀집 수비를 두드렸다. 하지만 한국은 전반전 14개의 슈팅을 퍼붓고도 키르기스스탄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이에 김학범 감독은 황의조를 빼고 황희찬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지만 황희찬 역시 결정력에서 약점을 보였다. 에이스 손흥민이 후반 17분 코너킥 상황에서 흐른 볼을 결승골로 연결했지만 손흥민 역시 아직 완벽한 컨디션에 다다르지 못한 듯 7개의 슈팅 중 한 골만을 성공시켰다. 결국 경기가 1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아시안게임

 | 

26개

 | 

토너먼트

 | 

결정력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