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5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segye
1 months ago

주장의 품격과 태극전사 자존심 살린 손흥민의 원더골

캡틴 손흥민(토트넘)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에서 실추된 한국 축구의 자존심을 제대로 살렸다.손흥민은 20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키르기스스탄과 E조 3차전에 태극전사 주장으로 선발 출전해 후반 18분 기막힌 오른발 논스톱 슈팅으로 결승골을 꽂아 한국의 1-0 승리를 이끌었다.지난 17일 말레이시아전 졸전 패배로 한국 축구사에 오명으로 남을 반둥 쇼크 를 당한 태극전사들은 어느 때보다 강한 승리 의지를 앞세워 키르기스스탄전에 나섰다.실력에서는 훨씬 앞서지만 말레이시아전 석패의 아쉬움을 씻으려면 태극전사들은 아시아의 호랑이 다운 화끈한 경기력을 팬들에게 보여줘야 하는 게 과제였다.하지만 경기는 쉽게 풀리지 않았다. 키르기스스탄이 5-4-1 전술로 극단적인 수비벽을 치면서 한국은 일방적 공세 속에 좀처럼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했다.전반전 두 차례 위협적인 프리킥 기회를 맞아 손흥민과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번갈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주장의

 | 

품격과

 | 

태극전사

 | 

자존심

 | 

손흥민의

 | 

원더골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