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9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segye
29 days ago

진검승부 뒤 구본길의 뜨거운 눈물 후배 생각에…

아시안게임 3연패라는 대기록을 달성한 구본길(29국민체육진흥공단)이 금메달을 놓고 격돌한 후배 생각에 눈시울을 붉혔다.구본길은 2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사브르 개인전을 마치고 후회 없는 경기를 하고 싶었다. 기쁘지만 마음이 좋지 않다며 눈물을 보였다.대표팀 후배 오상욱(22대전대)과의 결승전을 15-14로 승리한 뒤 공동취재구역에 들어선 구본길은 만감이 교차하는 표정과 눈물을 숨기지 못했다.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때의 자신처럼 선수의 미래에 중요한 문제인 병역 혜택이 달려있던 오상욱의 처지 때문이었다.경기를 앞두고 만나 결승 맞대결 가능성을 물었을 때 병역 문제를 생각하면 상욱이의 부담이 더 크지 않겠느냐는 너스레로 넘어갔던 일이지만, 막상 현실로 닥치니 승부와 배려 사이에서 고민한 흔적이 역력했다.관록의 구본길과 패기의 오상욱은 양보 없는 진검 승부 로 관중석의 탄성을 자아냈다. 10-11로 뒤지던 구본길이 14-1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진검승부

 | 

구본길의

 | 

뜨거운

 | 

생각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