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4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segye
1 months ago

마침내 ‘金’ ‘金’… 태극 검객들 아시아 찔렀다

내가 최강 전희숙이 2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펜싱 플뢰레 여자 개인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따낸 뒤 환호하고 있다. 자카르타=뉴시스2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펜싱 이틀째 경기. 경기장에서 한국 선수들의 점수가 터질 때마다 한국선수단이 모인 자리에서 유난히 큰 환호성이 터졌다. 그리고 마침내 전희숙(34서울시청)이 결승전 접전 끝에 승리를 확정짓자 모두가 기쁨에 목소리를 높였다. 전희숙은 동료들이 자리한 관중석에 다가가 승리의 기분을 함께 만끽했다. 이어 벌어진 한국선수 간의 남자 사브르 결승은 축제였다. 3라운드의 경기가 이어지는 동안 모두가 얼굴에 미소를 지으며 기분 좋게 경기를 지켜봤다.한국 펜싱은 이날 열린 여자 플뢰레와 남자 사브르에서 금메달 2개, 은메달 1개를 수확했다. 여자 플뢰레에서는 2010 인천대회 이 종목 금메달리스트 전희숙이 푸이팅(중국)에 8-3으로 승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마침내

 | 

검객들

 | 

아시아

 | 

찔렀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