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6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segye - 3 month ago

경기 ‘버스 특혜 의혹’ 업체에 떠넘기기 논란

경기도가 이재명 경기지사의 공항버스 면허 원복 지시의 하나로 수원안양군포권역 공항버스를 운행 중인 용남공항리무진㈜에 대한 행정처분 절차에 들어갔다. 그러나 졸속특혜 논란의 원인자인 경기도 관계자들에 대한 조사와 결과에 따른 조치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여서 앞뒤가 바뀐 행정이란 지적이 나온다.경기도는 20일 ㈜경기공항리무진이 운행하던 공항버스 노선 운행업체인 ㈜용남공항리무진에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위반사항 확인에 따른 의견제출 요청 공문을 보내 오는 31일까지 위반사항에 관한 소명자료 제출을 요구했다. 도의 소명자료 제출 요구는 용남공항리무진이 노선을 인수할 당시 사업계획서에서 최고등급의 버스를 운행하겠다고 제시했지만 현재 운행차량 68대 중 48대만이 제시 조건에 맞는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이다. 또 확보하겠다고 했던 74대 중 6대를 아직 갖추지 못했고 홈페이지 구축차량 내 와이파이 제공매표소 등 부대시설 확보 등을 지키지 않은 점도 위반사항으로 지적했다. 특히 버스 정류장 등 시설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