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6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1 months ago

[인터뷰] 신과함께-인과연 주지훈 코믹·액션 장면, 감독님만 믿었죠

아시아투데이 이다혜 기자 = 신과 함께1 에서는 배우 김동욱의 재발견이었다면, 2편은 주지훈을 위한 영화라 할 수 있다. 이번 이야기는 환생이 약속된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앞둔 저승 삼차사가 그들의 천 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마동석)을 만나 이승과 저승, 과거를 넘나들며 얽힌 인연을 풀어간다. 이 과정에서 주지훈은 감정연기와 액션, 애드리브를 떠오르게 하는 능청연기까지 더해 웃음과 감동을 선사한다. 주지훈에게 신과 함께 는 인생작품이 되기도 했지만, 그를 긍정 에너지로 가득 채울 수 있게 만들어준 작품이다. 최근 신과 함께2 의 인터뷰를 위해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만난 주지훈은 일주일 사이에 신과 함께2 와 공작 으로 대중들과의 만남을 앞두고 있는 상황이었음에도 여유로움이 가득했다. 두 가지 작품의 개봉을 연이어 앞두고 있다면, 배우로서 부담감이 있기 마련이다. 어느 한쪽에도 피해가 가지 않게끔 해야 하고, 영화와 관련된 일정과 홍보도 병행해야 하기 때문이..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인터뷰

 | 

신과함께

 | 

인과연

 | 

주지훈

 | 

코믹·액션

 | 

감독님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