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4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1 months ago

공채 말고는 노조가입도 못해? 직장인 절반, 직장 내 차별 경험

직장인 절반은 입사방식에 따른 직장 내 차별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아르바이트 온오프라인연계형(O2O) 플랫폼의 공동 조사 결과다. 응답자의 현 직장 입사방식은 △△경력사원 수시채용(29%) △경력사원 공개채용(21%) △신입사원 공개채용(19%) △계약직 채용(14%) △신입사원 수시채용(10%) 순으로 집계됐다. 이러한 입사방식에 따른 직장 내 차별의 방식은 다양했다. 그중에서도 1위는 △ ‘같은 연차임에도 연봉이 적음’(27%)이었다. 2위는 △ ‘진급이 느림’(22%), 3위는 △ ‘같은 출신끼리만 모임’(17%)이 올랐다. 그 이외에도 △ ‘의도적으로 입사기수 또는 입사동기를 물음’(12%), △ ‘연차가 같음에도 선배인듯 행동함’(11%), 그리고 △ ‘기존 재직자가 신규경력직 입사자를 왕따시킴’(9%)의 사례가 이어졌다. 입사방식이 다르다 하여 동료를 회사생활을 해나감에 있어 공공연히 물리적, 심리적으로 배제 시키고 있던 것. 흥미로운 사례는 기타 답변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말고는

 | 

노조가입도

 | 

직장인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