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8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3 month ago

공채 말고는 노조가입도 못해? 직장인 절반, 직장 내 차별 경험

직장인 절반은 입사방식에 따른 직장 내 차별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아르바이트 온오프라인연계형(O2O) 플랫폼의 공동 조사 결과다. 응답자의 현 직장 입사방식은 △△경력사원 수시채용(29%) △경력사원 공개채용(21%) △신입사원 공개채용(19%) △계약직 채용(14%) △신입사원 수시채용(10%) 순으로 집계됐다. 이러한 입사방식에 따른 직장 내 차별의 방식은 다양했다. 그중에서도 1위는 △ ‘같은 연차임에도 연봉이 적음’(27%)이었다. 2위는 △ ‘진급이 느림’(22%), 3위는 △ ‘같은 출신끼리만 모임’(17%)이 올랐다. 그 이외에도 △ ‘의도적으로 입사기수 또는 입사동기를 물음’(12%), △ ‘연차가 같음에도 선배인듯 행동함’(11%), 그리고 △ ‘기존 재직자가 신규경력직 입사자를 왕따시킴’(9%)의 사례가 이어졌다. 입사방식이 다르다 하여 동료를 회사생활을 해나감에 있어 공공연히 물리적, 심리적으로 배제 시키고 있던 것. 흥미로운 사례는 기타 답변을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노조가입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