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6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3 month ago

제23회 부산영화제 한국영화회고전서 이장호 감독 대표작 상영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는 올 영화제에서 선보일 한국영화회고전 주인공으로 이장호 감독( 사진)의 대표작 8편을 상영한다고 21일 밝혔다. 1970~1980년대 한국영화를 대표하는 이장호 감독은 데뷔작 별들의 고향(1974) 으로 당대로서 획기적인 46만 관객을 동원하며 단숨에 흥행감독이 됐다. 1980년대 초엔 바람불어 좋은날(1980) 어둠의 자식들(1981) 과부춤(1983) 바보선언(1983) 등을 통해 한국의 가난과 억압을 고발하는 리얼리즘 감독으로 주목받았다. 1980년대 중반 무릎과 무릎사이(1984) 어우동(1985) 등 에로티시즘 영화와 이현세의 원작 만화를 영화화한 이장호의 외인구단(1986) 등을 통해 다시 흥행감독으로 변신했다. 이후 나그네는 길에서도 쉬지 않는다(1987) 라는 걸작을 내놓은 그는 한국영화사의 1980년대 가장 중요한 인물 중 한 사람이다. 한국영상자료원이 2013년에 펴낸 한국영화 100선 에 별들의 고향 바람불어 좋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부산영화제

 | 

한국영화회고전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