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6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3 month ago

김현미 “서울 주택시장 과열, 지방은 위축…맞춤형 대응하겠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21일 “주택시장 과열지역에 대해 안정화 대책을 지속하고 위축지역은 공급 속도를 조절하는 등 시장상황에 따른 맞춤형 대응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결산 및 업무보고’에 참석, “최근 주택시장은 개발호재 등으로 서울 등 일부지역은 국지적 불안이 나타나고 지방은 공급과잉과 지역산업 위축으로 전반적 침체를 보이고 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2022년까지 무주택 서민을 위한 공공주택 104만5000가구를 공급하고 청년주택, 신혼희망타운 공급 등 맞춤형 주거지원을 강화하는 한편 임대차 시장의 투명성과 안정성도 높이겠다”고 부연했다. 또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BMW 차량화재 사고와 관련해서는 “운행정지 명령 등 사후조치를 차질없이 이행하겠다”며 “국민안전 확보를 최우선 목표로 공정하고 철저하게 결함조사를 실시해 화재원인을 명확히 규명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징벌적 손해배상 제도 강화, 결함 은폐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위축…맞춤형

 | 

대응하겠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