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5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1 months ago

[이슈 분석] 돈 안된다 보험사도 저축성보험 외면

저축성 보험상품이 시간이 갈수록 보험사와 설계사들로부터 외면받으면서 애물단지 로 전락하고 있다. 보험사들이 IFRS17(보험업 신국제회계기준) 도입을 앞두고 부채로 인식되는 저축성보험 판매에 적극 나서지 않으면서 저축성보험 판매는 1년 새 반토막이 났다. 보험사들이 저축성보험 판매보다 보장성보험 판매를 중시하는 기조로 돌아서면서 저축성보험 판매수수료도 낮게 책정, 설계사들도 이익이 줄면서 상품 판매에 적극 나서지 않고 있다. ■저축성보험 판매 1년 새 반토막 21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저축보험과 연금저축, 연금보험 등 저축성보험 상품의 판매가 시간이 갈수록 줄고있다. 지난 2016년 상반기와 올해 상반기 저축성보험 초회 보험료를 비교해보면 초회 보험료가 절반 이상 줄었다. 초회 보험료는 보험상품에 새롭게 가입한 계약자가 내는 첫번째 월 보험료로 보험회사의 보험상품 영업 현황을 보여주는 대표 지표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2016년 상반기 5조5483억원에 이르던 저축성보험 초회 보험료는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안된다

 | 

보험사도

 | 

저축성보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