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1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3 month ago

[이슈 분석] 돈 안된다 보험사도 저축성보험 외면

저축성 보험상품이 시간이 갈수록 보험사와 설계사들로부터 외면받으면서 애물단지 로 전락하고 있다. 보험사들이 IFRS17(보험업 신국제회계기준) 도입을 앞두고 부채로 인식되는 저축성보험 판매에 적극 나서지 않으면서 저축성보험 판매는 1년 새 반토막이 났다. 보험사들이 저축성보험 판매보다 보장성보험 판매를 중시하는 기조로 돌아서면서 저축성보험 판매수수료도 낮게 책정, 설계사들도 이익이 줄면서 상품 판매에 적극 나서지 않고 있다. ■저축성보험 판매 1년 새 반토막 21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저축보험과 연금저축, 연금보험 등 저축성보험 상품의 판매가 시간이 갈수록 줄고있다. 지난 2016년 상반기와 올해 상반기 저축성보험 초회 보험료를 비교해보면 초회 보험료가 절반 이상 줄었다. 초회 보험료는 보험상품에 새롭게 가입한 계약자가 내는 첫번째 월 보험료로 보험회사의 보험상품 영업 현황을 보여주는 대표 지표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2016년 상반기 5조5483억원에 이르던 저축성보험 초회 보험료는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저축성보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