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4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1 months ago

‘닥공’ 이다빈, 태권도의 진수 보여준 金빛 발차기

아시아투데이 정재호 기자 = 폭염을 날리는 시원한 공격 또 공격이었다. 이른바 화끈한 ‘닥공(닥치고 공격)’에 상대 선수는 기가 질려 꽁무니를 빼기 바빴다. 이다빈(22·한국체대)은 21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AG) 태권도 겨루기 여자 67㎏초과급 결승에서 칸셀 데니스(카자흐스탄)를 27-21로 눌렀다. 효정고를 다니던 4년 전 인천 대회에서 62kg급 우승을 일군 이다빈은 이로써 아시안게임 태권도 겨루기에서 2회 연속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품새(2개)를 포함해 이번 대회 한국 태권도의 네 번째 금메달이기도 하다. 결승전은 그 동안 태권도가 소극적이고 재미없다는 인식을 완전히 걷어낸 화끈한 한판이었다. 특히 여자 경기가 그렇다는 고정관념을 깨듯 이다빈은 경기 시작과 동시에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쉬지 않고 공격 일변도로 상대를 몰아쳤다. 지속적으로 머리를 노리는 큰 공격은 인상적이었다. 수비에서 허점을 드러낸..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이다빈

 | 

태권도의

 | 

보여준

 | 

발차기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