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4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1 months ago

김현미 국토장관 집값 급등지역 상승분 공시가 반영

아시아투데이 정아름 기자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최근 서울 일부지역서 집값이 급등한 것과 관련, 공시가격을 높여 상승세를 누르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김 장관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결산·업무보고에서 “집값 급등 지역은 공시가격이 이를 따라가지 못한다는 지적이 있다는 것을 알고있다”면서 “10월부터 시작하는 공시가격 조사에서 올해 집값 상승분을 현실적으로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서울 집값이 1년간 치솟아 보유세 부담은 대폭 커질 전망이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중위 아파트 매매가격은 6억6642만원으로 지난해 8월보다 22%나 뛰었다. 11개월만에 1억1957만원이 올랐다. 상승분이 그대로 반영될 경우 세금도 커진다. 상승세가 가팔랐던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의 경우 수억원씩 상승해 세금 부담이 한층 더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김 장관은 “공시지가 조사가 10월부터 시작해 가격을 산정하므로 올해 급등한 지역은 상승분이 제대로 반영되..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김현미

 | 

국토장관

 | 

급등지역

 | 

상승분

 | 

공시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