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9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segye - 3 month ago

민주당 당권주자들 ‘네거티브 난타전’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대표를 선출할 825 전당대회가 막바지로 접어들면서 당권주자들의 네거티브 선거전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송영길김진표이해찬 후보(기호순)는 21일 막판 표심잡기에 부심하는 동시에 상대 후보에 대한 견제도 늦추지 않고 있다.세 후보가 날을 세우는 부분은 여론조사 결과다. 이번 전대에서 대의원 현장투표(45%)에 이어 권리당원 자동응답전화(ARS) 투표(40%)의 반영비율이 큰 만큼 당심이 반영된 여론조사로 승리의 향배를 점칠 수 있기 때문이다. 당초 이 후보가 대세론을 유지하며 무난하게 승리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지만 일부 여론조사에서 송 후보와 김 후보가 각각 우세하다는 결과가 나오며 판세를 가늠하기 어려워졌다.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송영길(왼쪽부터기호순), 김진표, 이해찬 후보.이 후보 측은 이날 한 여론조사업체에서 민주당 당원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송 후보가 당 대표에 가장 적합하다는 결과가 나오자 즉각 반발했다. 이 후보 캠프는 이날 (해당 여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당권주자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