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2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segye
1 months ago

빗나간 과녁… 사격황제 또 ‘AG 징크스’

한국 사격의 간판 진종오(39KT)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임하는 각오가 남달랐다. 올림픽 3연패를 이뤄 사격 황제로 불리지만 4번이나 출전한 아시안게임에서는 개인전 금메달이 단 하나도 없기 때문이다. 다섯 번째 아시안게임에서만큼은 그 징크스를 털어내겠다고 다짐했다. 물론 불안 요소는 없지 않았다. 자신의 주종목인 권총 50m가 올림픽 정식종목에서 제외되면서 이번 대회에서도 사라졌다. 그래도 진종오가 나선 공기권총 10m도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땄던 종목이라 자신 있었다. 그는 특히 21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시티 슈팅 레인지에서 열린 예선에서 584점을 쏘며 1위와 2점 차 2위로 결선에 올라 기대감을 높였다.진종오가 21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 사격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사격 남자 10m 공기소총 경기에서 조준선을 정렬하고 있다. 팔렘방=연합뉴스하지만 경기 직전 불길함이 찾아왔다. 진종오의 표적지에 문제가 생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빗나간

 | 

과녁…

 | 

사격황제

 | 

징크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