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4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1 months ago

IAEA “北 판문점선언 뒤에도 핵시설 가동”

북한이 지난 1년 동안 흑연감속로(원자로) 및 재처리 공장의 설비를 가동시키는 등 핵 개발을 계속 진전시킨 흔적이 있다고 우려하는 내용을 담은 연차보고서를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내놨다. 요미우리신문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IAEA 연차보고서를 입수해 21일 보도했다. 요미우리 보도에 따르면 IAEA는 보고서를 통해 북한이 최근 1년 사이 영변의 5MW 원자로나 재처리 공장의 설비를 가동시킨 흔적이 있다고 밝혔다. 원자로는 우라늄 연료를 연소시켜 핵무기급 플루토늄을 만드는 데 사용되는 시설이다. 대개 1년 단위로 우라늄을 태운 뒤 연료를 재처리 공장으로 보내 플루토늄을 뽑아낸다. 신문에 따르면 IAEA는 영변에 있는 원자로에서 증기 배출이나 냉각수 배수 등 원자로가 가동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모습들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현재 원자로 안에 있는 핵연료를 2015년 12월경에 넣었는데 이후 몇 번 가동을 중단하면서도 지금까지 계속해서 우라늄을 연소시키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IAEA는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IAEA

 | 

판문점선언

 | 

뒤에도

 | 

핵시설

 | 

가동”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