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5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 months ago

태풍 솔릭 ‘공포의 북상’ 24일 수도권 직접 강타


제19호 태풍 ‘솔릭’이 당초 예상보다 서쪽으로 이동하면서 서울·경기 등 수도권 지역이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게 됐다.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솔릭은 22일 제주도 남쪽을 지나 23일 밤 충청 서해안 부근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경기도 중남부와 강원도 북부를 관통해 24일 낮 동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인다. 태풍이 지나가는 자리엔 강한 바람과 함께 폭우가 내릴 전망이다. 21일 오후 3시 기준 일본 가고시마 남쪽 약 360㎞ 부근 해상에서 이동 중인 솔릭은 중심기압이 950h㎩에 이르는 강한 중형급 태풍이다.

기상청은 솔릭이 당초 전남 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봤지만 예상 경로가 서쪽으로 더 이동됐다. 북태평양고기압의 확장에 따라 태풍 속도가 느려지면서 예상 경로에 영향을 미쳤다.

이에 따라 서울·경기 등 수도권 지역이 당초 전망과 달리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들 전망이다. 기상청은 솔릭이 24일 새벽 경기 지역을 지나면서 수도권에 강한 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공포의

 | 

24일

 | 

수도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