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3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 months ago

“엄마 된 지 한 달 밖에 안 됐는데…” 인천 남동공단 세일전자 희생자들의 사연



인천 남동공단 내 전자제품 제조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9명이 숨지고 6명이 다쳤다. 숨진 희생자들 가운데 지난달 엄마가 된 여직원과 동료를 구하기 위해 화재 현장으로 들어갔다 참변을 당한 전산실 직원 등의 안타까운 사연이 전해져 네티즌들의 마음을 먹먹하게 했다.

뉴시스는 22일 유족들의 말을 인용해 지난달 엄마가 된 딸을 잃은 A씨의 사연을 전했다. A씨의 유족은 “믿기지 않는다. 엄마가 된 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 이런 일이…”라며 말끝을 흐렸다.

한겨례도 세일전자 전산실 민모(35)과장이 불이 난 직후 동료를 구하기 위해 화재 현장으로 들어갔다가 참변을 당했다는 사연을 전했다. 민 과장은 불이 난 21일 오후 3시43분에 4층짜리 공장 4층에서 1층으로 내려와 있다가 연기를 목격하고 최초로 화재 발생 사실을 119에 신고했다.

화재 신고를 한 민과장은 다시 4층으로 올라가 불이 난 사실을 직원들에게 알리고 대피시켰다. 그러나 본인은 미처 빠져나오지 못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엄마

 | 

됐는데…”

 | 

남동공단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