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4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1 months ago

[인터뷰①] 수애 노출·베드신多 장르, 부담보다 도전이라 생각했다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배우 수애(39)가 파격적인 노출신도 도전이라고 생각했다 고 말했다. 정치 영화 상류사회 (변혁 감독, 하이브미디어코프 제작)에서 능력과 야망으로 가득 찬 미술관 부관장이자 장태준(박해일)의 아내인 오수연을 연기한 수애. 그가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스포츠조선과 만나 상류사회 에 대한 비하인드 에피소드와 근황을 밝혔다. 모두가 궁금해하는 대한민국 최 상류층의 민낯과 현실을 적나라하게 드러낸, 부패한 상류사회의 문제점을 꺼내는 문제작 상류사회 . 상류사회에 속하고 싶어하고 동경하는 인간의 욕망과 양면성을 꺼내는 스토리를 세련되고 감각있게 선보인 작품으로 8월 마지막 극장가를 장식하게 됐다. 무엇보다 상류사회 는 국내는 물론 전 세계에서 인기리에 방영됐던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하우스 오브 카드 의 한국판으로 불리며 일찌감치 관심을 끌고 있다. 프랭크 언더우드와 클레어 언더우드 부부가 백악관을 차지하기 위한 욕망을 가감 없이 드러내는 하우스 오브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인터뷰①

 | 

노출·베드신多

 | 

부담보다

 | 

도전이라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