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0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kmib.co.kr - 3 month ago

[신은정의 패션톡] 샤넬 인스타에 올라온 비키니의 정체

비닐봉지에 ‘CHANEL’ 로고만 달아서 팔아도 불티나게 팔린다는 우스갯소리가 있을 정도로, 프랑스 브랜드 샤넬은 고객 충성도가 높습니다. 품질이 아닌 브랜드를 보고 제품을 사는 경우도 다반사입니다. 최근 출시된 남성 메이크업 라인인 ‘보이 드 샤넬’도 패키지 디자인에 반해 사고 싶다는 말이 나올 정도이니깐요. 그런데 샤넬인데 처음으로 사고 싶지 않은 제품이라며 인터넷을 떠도는 제품 사진 한 장이 있네요. 샤넬이 21일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린 비키니 수영복 상의입니다.





검은색에 C자 두 개를 겹친 로고가 정직하게 있어서 인기가 많을 법한 디자인입니다. 그런데 비키니 크기가 작아도 너무 작았습니다. 젖꼭지 부분을 겨우 가릴 정도네요. 얼핏 보면 화장품 파운데이션에 들어있는 원형 쿠션같아 보이기도 합니다. 깡마른 모델의 몸에도 불균형해 보였습니다.

샤넬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이 사진에는 “‘싫어요’ 버튼이 있으면 누르고 싶다”는 식의 불만 섞인 반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