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4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1 months ago

1~8호선 노조위원장 단식에 9호선까지…서울지하철 노사 ‘바람잘 날 없네’

서울지하철이 노사갈등으로 시끌시끌하다. 서울교통공사 노조는 무인운전·무인역사 추진을 반대하며 위원장이 단식투쟁에 들어갔고, 9호선 2·3단계 노조는 열악한 노동환경을 호소하며 파업을 예고했다. 이에 서울시가 9호선 문제를 놓고 협의체를 꾸려 결과가 주목된다. 9호선 2·3단계를 운영하는 서울메트로9호선(주) 노조는 22일 오후 관계기관과 함께 노사정협의회 첫 회의를 갖는다. 서울메트로9호선(주) 노사를 비롯해 서울시와 모회사인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도 참석한다. 앞서 노조는 열악한 근무환경을 개선해줄 것을 요구하며 27일 파업에 돌입한다고 예고했다. 이에 시가 관계기관을 모아 중재에 나섰다. 회의에서 파업, 노조의 요구사항과 관련해 중점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9호선 2·3단계 노사는 파업을 두고 서로 강경한 입장으로 맞서고 있다. 이달 8일 노조가 파업을 예고하며 준법투쟁에 돌입하자, 회사 측은 태업이나 필수유지업무를 방해하는 행위에 대해 엄정 대처하고 책임을 묻겠다고 대응했다. 13일에는 파업 참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1~8호선

 | 

노조위원장

 | 

단식에

 | 

9호선까지…서울지하철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