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1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1 months ago

치매학회, 치매국가책임제 치매 환자 보호자 사회생활 유지에 도움

정부의 치매국가책임제 가 치매 환자 보호자가 사회생활을 유지하는데 도움이 된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치매학회는 12일 치매의 날(20일) 을 앞두고 치매 환자 보호자 100명을 대상으로 일상생활수행능력에 따른 간병 부담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 조사는 2012년에 국내 최초로 발표된 보호자 대상 설문조사에 이어 6년 만에 이뤄진 것이다. 일상생활수행능력이란 치매 환자가 식사, 화장실 이용, 목욕, 전화 사용, 음식 장만, 돈 관리 같은 기본적인 일상 생활을 스스로 얼마나 잘 하는지를 나타내는 지표로 치매 진단에 필수적인 요소다. 동시에 치매 환자 보호자의 부담을 예측할 수 있는 강력한 인자이며 말기 치매 환자에 있어서는 사망률과 밀접한 연관성을 보인다. 이번 조사에서 치매 환자 보호자가 환자의 일상생활수행능력 저하에 따라 직장을 그만두거나 근무시간을 줄이는 경우가 2012년 조사 결과 보다 크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근로시간 단축은 2012년 51%에서 2018년 33%로, 1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치매학회

 | 

치매국가책임제

 | 

보호자

 | 

사회생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