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8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1 months ago

‘스크리팔 사건’ 러 용의자, 혐의 부인…“관광하러 갔다”

영국 검찰에 의해 스크리팔 부녀 암살시도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러시아인 2명이 13일(현지시간) 러시아 관영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관광객으로 영국을 방문했을 뿐”이라며 혐의를 완강히 부인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자신을 알렉산데르 페트로브와 루슬란 보시로브라 소개한 두 남성은 이날 관영 RT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자신들의 무고를 주장했다. 앞서 영국 당국은 올해 3월 벌어진 러시아계 2중 간첩 출신 세르게이 스크리팔 부녀 암살시도 사건의 용의자로 러시아군 정보기관 소속 장교를 지목, 그들의 신원을 공개했다. 당국은 CCTV에 찍힌 모습과 입출국 기록을 통해 이들을 특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RT 인터뷰에 등장한 남성 2명은 실제로 영국 당국이 공개한 용의자 모습과 유사하고 이름도 같았다. 그러나 이들은 3월2일 영국에 도착한 뒤 솔즈베리로 이동한 것은 맞지만, 날씨가 좋지 않아 잠시만 머물렀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오히려 영국 당국이 자신을 용의자로 지목하는 바람에 삶이 망가지고 외출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스크리팔

 | 

용의자

 | 

부인…“관광하러

 | 

갔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