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0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1 months ago

[임희윤 기자의 싱글노트]세번째 은퇴 콘서트도 괜찮아, 오지니까!

2018년 9월 18일 맑음. 오지니까. #294 Ozzy Osbourne ‘Mr. Crowley’ (1980년) 8일 오후 미국 뉴욕 맨해튼. 주말 저녁 교통량 폭증 탓에 목적지인 롱아일랜드의 존스비치까지는 2시간 가까이 걸릴지 몰랐다. 그래도 그날 난 반드시 그곳에 가야만 했다. 영국 출신 로커 오지 오스본(70·사진)의 콘서트를 놓칠 수는 없었다. 우버 탑승 20분 만에 위기가 찾아왔다. 신나게 마신 커피와 와인 탓. 답답하게 시야를 가린 차량의 미등 행렬을 보면서 오스본의 노래처럼 선로를 이탈해 ‘Crazy Train’에라도 탑승하고 싶어졌다. 다리를 배배 꼬는 긴박감 속에 필사적으로 자기 최면을 걸었다. ‘졸리다, 나는 지금 당장 미칠 듯 졸리다….’ 잠에서 깨어보니 우버는 기적처럼 막힌 도로를 벗어나 질주 중…. 저 멀리로 해안에 면한 노천극장의 환상적 자태가 눈에 들어왔다. 오스본은 요즘 마지막 세계 순회공연을 하고 있다. 투어 제목은 ‘노 모어 투어스(No More Tours)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임희윤

 | 

기자의

 | 

싱글노트

 | 

세번째

 | 

콘서트도

 | 

괜찮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