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7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3 month ago

다시 찾아온 축구의 봄, 본질은 축구다

바야흐로 축구의 봄이 찾아왔다. 시작은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금메달이었다. 손흥민(토트넘) 이승우(헬라스 베로나) 황의조(감바 오사카) 등 스타 파워에 매경기 펼쳐진 명승부가 시너지 효과를 낳았다. 다음 주자는 A대표팀이었다. 아시안게임 효과는 폭발적이었다. 축구를 멀리했던 여성팬들과 소녀팬들까지 가세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데뷔전부터 자신의 색깔을 확실히 보여주며 기대감을 줬다. 9월 펼쳐진 두번의 A매치는 만원사례를 기록했다. 대표팀이 만든 열기는 K리그로 이어졌다. 전주, 울산, 인천, 순천, 서울, 춘천에서 열린 28라운드 6경기에서 총 4만9655명의 구름관중이 몰렸다. 궂은 날씨에도 평균 8275명이 경기장을 찾았다. 27라운드(4203명)보다 두배 가까이 늘어난 수치다. 시즌 최다 관중수를 찍은 구단도 네 팀이나 됐다. K리그1에선 울산(1만3224명), 인천(7282명), K리그2에선 부산(4472명), 대전(2682명)이다. 온라인 포털 중계 동시접속자수(평균 2만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