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8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30 days ago

구속 회복+팀 선두 복귀, 2마리 토끼 잡은 ‘빅게임 피처’ 류현진

그야말로 두 마리 토끼를 한꺼번에 잡은 한판이었다. LA 다저스 류현진(31)은 1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MLB) 콜로라도 로키스와 홈경기에서 7이닝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단 4안타만 허용했고, 4사구 없이 5개의 삼진을 곁들이며 완벽에 가까운 모습을 보였다. 다저스는 8-2, 완승을 거뒀고 류현진은 5승(3패)째를 챙기며 평균자책점은 2.18을 마크했다. 무엇보다 팀이 내셔널리그(NL) 서부지구 선두(83승68패)로 복귀했다는 점이 고무적이다. ● 절체절명의 승부, ‘빅게임 피처’ 면모 빛났다 다저스와 콜로라도는 지구 선두에 오르기 위해 치열한 다툼을 벌이고 있다. 각 지구 1위팀은 가을잔치 1차 무대인 디비전시리즈(DS)에 직행한다. 와일드카드를 노릴 수도 있지만, 이 경우 지구 2위팀 가운데 최고승률을 기록한 두 팀이 DS 진출을 놓고 단판승부를 벌여야 한다. 특히 다저스는 17일까지 콜로라도에 0.5경기차로 뒤진 지구 2위였다. 15경기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2마리

 | 

빅게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