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2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1 months ago

새 외인 100만 달러↓규정의 함정

미국프로풋볼리그(NFL)는 매출규모에서 메이저리그와 북미프로농구(NBA) 등을 멀찌감치 따돌리고 미국 최고 인기스포츠로 자리매김했다. 풋볼이 야구와 농구를 제친 배경에는 경기의 희소성, 비교적 짧은 경기시간 등 여러 이유가 있지만 리그평준화의 성공이 결정적이었다. NFL은 메이저리그와 달리 하드 셀러리 캡을 통해 선수단 연봉 규모를 강력하게 통제하고 있다. 모든 구단의 수입을 똑같이 배분하며 프랜차이즈에 따른 빅 마켓과 스몰 마켓의 구분을 없앤 것도 리그 평준화에 큰 영향을 미쳤다. KBO리그는 수년째 과열된 프리에이전트(FA) 시장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천문학적인 돈이 오가는 메이저리그도 사치세 등 소프트 셀러리 캡을 통해 전력평준화에 안간힘을 쏟고 있다. 그러나 KBO리그는 FA제도 개혁에 여전히 손을 대지 못하고 있다. 지난 11일 KBO 이사회는 내년부터 새롭게 영입되는 외국인 선수에 한해 계약 총액(이적료 포함)을 100만 달러 이하로 규제하는 새 규정을 신설했다. KBO 정운찬 총재는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100만

 | 

달러↓규정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