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8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30 days ago

‘선출’ 일본 V리그 사무국장이 말하는 ‘일본 배구의 힘’

일본 V리그의 JT 선더스는 얼마 전 끝난 2018 제천·KAL KOVO컵에 초청팀 자격으로 참가했다. 히로시마를 연고지로 둔 JT는 지난 시즌 3위를 차지한 강팀으로 우리 배구팬에게 친숙한 에드가 토마스가 있어 큰 기대를 모았다. 2015년 4월 두 나라 V리그 챔피언끼리 겨루는 한일탑매치에서 JT는 비소토, 고시카와 유 등을 앞세워 출전했다. 당시 OK저축은행에 2-3으로 졌던 JT는 이번 KOVO컵에서 그 당시의 위력을 보여주지 못했다. 팀의 주전센터가 일본대표팀으로 세계선수권대회에 참가했고 에드가도 발목부상에서 완치되지 않아 출전을 포기한 탓이었다. 비록 조별리그에서 3연패를 기록했지만 JT는 세밀하면서도 유기적인 플레이, 탄탄한 기본기에 바탕을 둔 배구를 했다. JT의 KOVO컵 참가를 계기로 제천을 찾은 사람이 있었다. 일본 V리그(정식명칭은 사단법인 일본 배구협회 V리그기구)의 다카오 오키 이사 겸 사무국장(우리의 사무총장 역할)이었다. 15일 준결승전을 관전했다. 그동안 일본 V리그는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V리그

 | 

사무국장이

 | 

말하는

 | 

배구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