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2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1 months ago

경찰, 숙명여고 쌍둥이 자녀 참고인 소환.. 20여명 참고인 조사

숙명여자고등학교 문제 유출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쌍둥이 자녀에 대한 소환조사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문제 유출 피의자로 지목된 이들은 혐의를 부인하는 취지로 진술했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19일 시험 문제를 유출한 혐의(업무방해)를 받는 전 교무부장 A씨 쌍둥이 자녀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다만, 피의자 신분이 아닌 참고인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소환 시점은 협의 중이다. 수사 결과를 종합해 입건 가능성을 검토할 수 있다 고 말했다. 경찰은 피의자 신분인 전임 교무부장 A씨, 정기고사 담당교사, 교감, 교장에 대해 교장을 제외하고 1차례씩 조사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들은 대체로 혐의를 부인하는 취지로 진술했다”며 “지난 14일 A씨는 출국금지 상태다. 다른 피의자 중 일부도 출국금지 조치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현재까지 관련자 휴대전화를 압수해 디지털포렌식 작업을 통해 문제유출 증거를 분석 중이다. 학원 관계자 및 학교 교사 등 20여명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숙명여고

 | 

쌍둥이

 | 

참고인

 | 

20여명

 | 

참고인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