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8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29 days ago

‘도박 때문에’…둔기로 후배 살해한 50대 징역 12년

말다툼 끝에 고향 후배를 둔기로 잔인하게 내리쳐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50대 남성에게 법원이 중형을 선고했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조병구)는 19일 살인 혐의로 구속기소 된 조모씨(52)에게 징역 12년을 선고했다. 조씨는 지난 3월 서울 용산구의 한 주점에서 고향 후배 A씨(51)와 말다툼을 벌이다가 운동기구로 A씨의 얼굴과 몸을 수차례 내리찍어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조씨는 평소 중학교 후배인 A씨와 친하게 지냈지만, A씨와의 카드 도박에서 번번이 돈을 잃은 뒤 반감을 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사건 당일에도 두 사람은 술을 마시며 카드 도박을 벌였고, 또 돈을 잃은 조씨는 ‘사기도박을 하느냐’며 A씨에게 시비를 걸었다. 한바탕 말싸움을 벌이고도 앙금이 풀리지 않자, 두 사람은 A씨의 사무실에서 주먹다툼을 벌이며 싸움을 이어갔다. 결국 화를 참지 못한 조씨는 A씨가 들고 있던 9㎏짜리 아령을 빼앗아 마구 휘둘렀다. 경찰 조사결과, 조씨는 A씨를 제압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때문에

 | 

…둔기로

 | 

살해한

 | 

50대

 | 

12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