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6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hani - 3 month ago

‘원더풀 고스트’ 단짠단짠한 ‘2018 사랑과 영혼’

어느 한적한 바닷가 소도시. 시내버스 안에서 불량배가 할머니에게 시비를 걸고 있다. 다들 겁먹고 눈치만 보고 있는데, 벌떡 일어서는 덩치 큰 사내. 유도체육관 관장 장수(마동석)다. 장수가 손을 치켜들자 불량배가 움찔한다. 불의를 응징하나 했던 두툼한 손은 버스 천장에 달린 벨을 살포시 누른다. “저 내리는데요.” 버스에서 내리는 장수 등에 적힌 글귀가..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단짠단짠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