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8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29 days ago

[역경의 열매] 김선도 43년 목회 마무리 앞두고 리더십 승계 문제 고심


나의 43년 목회활동은 공식적으로 2001년 4월 은퇴함으로써 마무리됐다. 리더십 승계 문제가 가장 크게 다가왔다. 승계란 선임 목회자의 업적이나 전통, 유산을 물려받는 것이다. 다시 말하자면 목회와 신학, 전통의 연속성이 선임자로부터 후임자에게 이어지도록 하는 것이다.

승계 대상자는 광림교회의 생리를 잘 아는 부목사 출신 목회자였다. 교회는 국내 지교회는 물론 세계선교의 비전을 지속시키고 발전시켜야 할 과제가 산더미처럼 쌓여 있었다.

후보자는 3명으로 압축됐다. 신중에 신중을 기하면서 부탁했다. 하지만 3명 모두 정중하게 거절했다. 부목사 출신들은 광림교회 사역 규모와 방향성을 알고 있었던 만큼 부담도 컸던 것 같다. “감독님, 죄송합니다. 부담감이 너무 큽니다. 제가 잘못 맡았다가는 광림교회가 한순간에 무너질 수도 있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퇴임일이 다가오면서 염려가 커졌다. 아무리 기도해도 속 시원한 대답이 나오지 않았다. 그러다 선배 목사님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역경의

 | 

김선도

 | 

43년

 | 

마무리

 | 

앞두고

 | 

리더십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