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3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 months ago

조인성 “멜로 연기 한도초과… ‘안시성’ 제게 기회였죠” [인터뷰]


“멜로를 많이 하다 보니 ‘한도초과’가 왔어요. 연기할 때 자꾸 자기복제를 하니까 저 스스로도 지루해지더라고요. 스트레스도 쌓이고요. 장르 변환이 필요했죠. ‘장르를 통해 나의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자.’ 그 결과가 바로 ‘안시성’이에요.”

배우 조인성(37·사진)의 답변은 솔직 담백했다. 영화 ‘안시성’을 선택한 이유를 물은 참이었다. 전작 ‘쌍화점’(2008) 이후 가장 파격적인 변신이라 해도 무방하다. 거칠한 피부, 덥수룩한 수염, 대충 틀어 올린 긴 머리…. 우리가 알던 그 ‘꽃미남’은 이 영화에서 찾아볼 수 없다.

대신, 늠름하게 성민들을 이끄는 양만춘 장군이 있을 뿐이다. 영화에서 조인성은 당나라 황제 이세민(박성웅)의 20만 대군에 맞서 고구려의 작은 성 안시성을 지켜낸 성주 양만춘 역을 맡았다. 남주혁 배성우 엄태구 박병은 김설현 등 여러 배우들이 함께한 이 작품에서 그는 구심점 역할을 해냈다.

조인성이 연기하는 양만춘이라. 기존 사극에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조인성

 | 

“멜로

 | 

한도초과…

 | 

안시성

 | 

기회였죠”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