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8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29 days ago

평점 ‘5.3’ 호날두, 유벤투스에서의 UCL 첫 경기 충격 퇴장...



‘축구 황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유벤투스에서 치른 첫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에서 조기 퇴장을 당했다. 다행히 팀이 승리해 아쉬움을 덜었다.

유벤투스는 20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캄프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2018-19 UCL 조별리그 1차전에서 발렌시아에 2대 0으로 승리했다.

단 30분만에 황제가 사라졌다. 호날두는 돌파 중 발렌시아의 수비수 헤이손 무리요와 몸싸움을 벌인 뒤 무리요의 머리에 손을 댔다. 호날두는 그라운드에 쓰러져 억울함을 표할 정도로 강하게 반응했지만 판정은 바뀌지 않았다.

하지만 유벤투스는 강했다. 전반 45분 칸셀루가 페널티킥을 얻어낸 뒤 피아니치가 침착하게 골을 성공시켜 1-0으로 앞서 나갔다.

유벤투스는 후반에도 또 다시 페널티킥을 성공시켰다. 이번에는 호날두 퇴장의 빌미를 제공한 무리요가 페널티킥을 헌납했다. 후반 8분 돌파 중인 보누치에게 페널티 에어리어에서 파울을 범했다. 다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호날두

 | 

유벤투스에서의

 | 

UCL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