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5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26 days ago

오늘의 탐정 박은빈, 이지아 실체에 한 발자국 다가가다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배우 박은빈의 눈부신 활약의 끝은 과연 어디일까. 뜨거운 관심이 박은빈에게 집중되고 있다. 매회 긴박감 넘치는 전개와 눈을 뗄 수 없는 재미를 선사하고 있는 KBS 2TV 수목드라마 오늘의 탐정 . 드라마에서 박은빈은 동생을 죽음을 둘러싼 진실을 알아내기 위해 탐정 조수가 된 정여울 역으로 완벽 변신, 시청자들을 안방극장으로 소환시키고 있다. 지난 19일 방송된 오늘의 탐정 9, 10회에서 박은빈의 존재감은 한층 더 강렬했다. 탐정 사무소로 돌아온 정여울(박은빈 분)은 쓰러져 있는 이다일(최다니엘 분)을 발견, 자신이 자리를 비운 사이 심상치 않은 사건이 생겼음을 직감했다. 이내 한상섭(김원해 분)이 위험하다는 말을 전해 듣자, 선우혜(이지아 분)와 연관되어 있다는 본능적인 불안감이 여울을 엄습해오며 극의 분위기를 더욱 고조시켰다. 점점 더 악랄해지는 선우혜의 악행을 막기 위한 여울의 고군분투는 계속되었다. 여울은 도움을 구하고자 귀신을 볼 수 있는 부검의 길채원(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오늘의

 | 

박은빈

 | 

이지아

 | 

실체에

 | 

발자국

 | 

다가가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