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1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1 months ago

탈북민 출신 교수 “백두산, 北서 아무나 못가…文대통령 90도 인사, 충격적”

탈북민 출신의 통일학 박사인 주승현 인천대학교 동북아 국제통상학부 초빙교수는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방문하는 백두산에 대해 “(북한에서는)아무나 가기 어려운 곳”이라고 전했다. 주 교수는 이날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백두산은 가보지 못했다. 주민들도 가기 어려운 곳”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주 교수는 그 이유에 대해 “교통 사정도 그렇고 그쪽이 국경지역이 아닌가? 그래서 쉽게 갈 수는 없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한 당국의 어떤 교육적 차원에서 백두산 답사, 매년 꾸준히 가는 사람들은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는 걸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에서 백두산은 교육적 차원에서 인원을 선발해 보내는 곳이지 일반적인 관광지가 아니라는 것. 백두산 천지로 오르는 길은 동, 서, 남, 북으로 총 4개가 있다. 그중 3개(서파, 남파, 북파)가 중국 지역에 속해 있다. 주 교수는 “중국 정부는 오래전부터 (그곳을)관광지로 꾸렸다. 돈을 벌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탈북민

 | 

“백두산

 | 

아무나

 | 

못가…文대통령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