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1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1 months ago

수원 버스 파업에 시민들 지옥의 출근길

아시아투데이 온라인뉴스부 = 수원 용남고속 노조가 회사 측과 밤샘 협상이 결렬됨에 따라 20일 오전 4시부터 파업에 돌입해 시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노조 측은 근로여건 개선을 위해 월 만근일(매월 기본적으로 근무해야 하는 일수)을 12일로 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반면, 사측은 시외·공항버스의 경우 만근일이 줄어들 경우 운영이 어렵다고 맞서며 합의점 찾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이에 따라 노조 조합원 700여 명 총파업에 돌입하면서 버스 460여 대의 운행이 중단됐다.시민들은 수원 버스 파업해서 택시 타고 나왔는데 금액이 무섭다 , 비도 오는 날 버스 파업이라니 , 출근길 지옥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한편 용남고속 노조는 임금협상이 타결되지 않으면 20일, 21일 이틀간 1차 파업을 한 뒤 추석 명절이 끝나는 27일부터 무기한 파업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파업에

 | 

시민들

 | 

지옥의

 | 

출근길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