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5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3 month ago

무역전쟁 그후..달라진 美 투자자들..종목 갈아타나

【워싱턴=장도선 특파원】 미국 증시 투자자들이 최근 높은 배당금을 지급하는 안전 주식으로 몰리고 있으며 이는 9년간 이어진 증시 랠리가 새로운 국면에 접어드는 것임을 가리키는 신호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9월 들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 P)500에 속한 주식 중 가장 크게 오른 업종은 통신서비스, 필수 소비재, 그리고 전기 가스 수도 등을 공급하는 유틸리티로 밝혀졌다. 안전자산인 채권에 비유해 이른바 안전 종목으로 불리는 이들 주식은 배당금을 꾸준히 지급한다는 장점 때문에 증시가 변동성을 보이거나 하락할 때 투자자들이 선호한다. 안전업종은 잠재적 상승폭이 제한적으로 인식되기 때문에 시장이 호황일 때는 일반적으로 증시의 주요 지수들보다 오름폭이 작다. 하지만 9월에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