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8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28 days ago

‘횡령 혐의’ 조양호, 3개월 만에 또 檢 출석


수백억원대 횡령·배임 혐의로 사법 당국의 수사를 받고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새로운 횡령 혐의로 또다시 소환됐다. 조 회장이 수사기관·법원의 포토라인에 선 건 올 들어 네 번째다. 서울남부지검은 20일 조 회장을 불러 횡령, 배임 의혹 등을 조사했다. 이날 오전 남부지검 청사에 들어선 조 회장은 ‘혐의를 인정하느냐’ ‘회장직에서 물러날 것인가’라는 질문에 “성실히 조사받겠다”는 답을 되풀이했다.

검찰은 “기존 횡령·배임·조세포탈 혐의 외에 새로운 횡령 혐의가 추가 발견됐다”며 “지난달 공정거래위원회가 고발해온 내용도 조사 대상”이라고 말했다. 공정위는 조 회장이 한진그룹의 대기업집단(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지정을 위해 공정위에 제출한 자료에서 총수 일가 소유 기업 4곳과 친족 62명을 누락했다고 고발했다.

검찰은 지난 6월에도 조 회장을 불러 대한항공 면세품 납품 과정에 아들, 딸이 운영하는 중개업체를 끼워 넣어 통행세를 걷는 방식으로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배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조양호

 | 

3개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