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9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28 days ago

폭염 영향 ...8월 생산자물가 0.5% 상승...48개월래 최고

폭염의 영향으로 농산물 물가가 크게 오르면서 8월 생산자물가가 상승세를 이어갔다. 지수로 보면 48개월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21일 발표한 2018년 8월 생산자물가지수 를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는 105.43으로 전달대비 0.5% 오름세를 보였다. 지난 2014년 8월에 105.57 그 이후로 가장 높은 수준이다. 전월 대비 생산자물가 상승률은 3월 보합세를 보인 뒤 4월 0.1%, 5월 0.3%로 확대하다가 6월에는 다시 보합세를 보인 바 있다. 이후 상승세가 지속되는 흐름이다. 생산자물가의 상승세는 폭염으로 농산물 물가가 크게 상승한 영향이 크다. 농림수산품 물가를 보면 8월에 전월대비로 8.7% 상승했다. 지난 4월 0.3% 상승 이후 5월과 6월 연속 마이너스 성장하며 물가가 안정되는 모습을 보였지만 7월에 다시 오름세가 나타난 것이다. 세부적으로 보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생산자물가

 | 

48개월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