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6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26 days ago

이호성 살인사건 ‘범행 동기’, 우발적 범행-치정 문제-공범 여부 추측만 ‘무성’

네 모녀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이호성의 정확한 범행 동기는 아직까지 확인되지 않아 우발적 범행, 치정 문제, 공범 가능성 등 여러 추측이 나오는 상황이다. KBS2 시사프로그램 ‘속보이는 TV 인사이드’는 20일 방송에서 2008년 세상을 떠들썩하게 한 ‘이호성 살인사건’을 다뤘다. 이에 누리꾼들은 주요 포털사이트에 ‘이호성 살인사건’을 검색하는 등 사건에 대한 관심을 드러냈다. 선수시절 해태 타이거즈(기아 타이거즈 전신)의 주장, 팀의 간판타자로 활약한 이호성은 2008년 네 모녀를 살해한 용의자로 지목된 뒤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당시 이호성은 네 모녀가 살고 있는 서울 창전동 집에서 내연녀 김 씨와 두 딸을 목 졸라 살해한 뒤 김 씨의 큰 딸을 다른 장소로 유인해 살해한 것으로 경찰은 봤다. 일각에선 이호성이 우발적으로 살인을 저지른 게 아니냐고 분석했다. 배상훈 범죄 심리 전문가는 “이호성이라는 사람은 어렸을 때부터 캡틴이지 않았느냐. 쉽게 말하면 해태 주장을 아무나 하지 않는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이호성

 | 

살인사건

 | 

우발적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