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6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25 days ago

드루킹, 재판서 노회찬에게 돈 준적 없다

김경수 경남도지사 측이 첫 재판에서 드루킹 일당의 댓글조작에 가담했다는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드루킹 김동원씨 측도 고(故) 노회찬 의원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전달하지 않았다며 정치자금법 위반 무혐의를 주장하고 나섰다.서울중앙지법 형사32부(성창호 부장판사) 심리로 21일 열린 첫 공판준비기일에서 김 지사 측은 김 지사는 드루킹 김씨 등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회원들이 킹크랩(경공모의 댓글 조작 자동화 프로그램) 을 이용해서 각 포털사이트 댓글 순위를 조작한다는 사실을 알지 못했다 며 그와 같은 방법으로 댓글 순위를 조작하도록 지시하거나 드루킹 측과 공모한 바 없다 고 밝혔다.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와 관련해서도 혐의를 적극 부인하고 나섰다. 김 지사 측은 지방선거 운동과 관련해 드루킹 김씨에게 센다이 총영사직을 제공하겠다는 의사를 표시한 바 없다 며 공소사실을 부인했다. 김 지사는 이날 공판준비기일에 출석하지 않았다.앞서 허익범 특별검사팀은 김 지사가 드루킹 일당과 공모해 201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드루킹

 | 

재판서

 | 

노회찬에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