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0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29 days ago

[Why] 세 시간 물질에 소라 하나… 목은 칼칼, 귀는 먹먹, 머리는 지끈

휘이익 휘이익. 휘파람 소리가 구슬프다. 해녀들이 거칠게 숨 고르는 소리, 일명 숨비소리 다. 지난 18일 오후 제주시 한림읍 귀덕2리의 제주 바다 풍경. 22일은 제주도가 정한 해녀의 날 이다. 제주 해녀는 유네스코가 정한 인류무형문화유산.제주 해녀가 작업할 때 가져가는 동그란 테왁 두엇이 검푸른 바다에 동동 떠 있다. 지금부터 5m 깊이쯤 되는 물에 들어갈 거우다. 돌에 붙은 문어든, 흔한 미역 우뭇가사리든, 뭐라도 재주껏 캐옵서. 까만 고무 잠수복 입고 주홍색 테왁과 촘촘한 망사리를 손에 들고, 물에 뛰어들었다. 세 ...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Why

 | 

물질에

 | 

하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