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1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3 month ago

팀셰프-새우대첩 편 한국, 자꾸만 손이가는 새우 폭탄 요리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새우 요리의 강국, 한국과 태국의 추석만큼 풍성한 새우 요리 가 찾아온다. 22일(토) 저녁 6시 10분에 방송되는 JTBC 팀셰프 12회에서는 아유타야의 맛 을 주제로 한-태국 셰프들이 대결을 펼친다. 이날 스페셜 맛 평가단으로는 유민상과 홍윤화 그리고 태국의 국민 디바 갬(Gam)이 함께한다. 이날 주제로 등장한 아유타야 는 1350년 건설된 타이의 두 번째 왕조의 수도로, 오랜 역사와 문화가 잘 보존되어 있어 태국 전통음식의 진수를 맛볼 수 있는 곳이다. 대결에 앞서 양 팀 셰프들은 아유타야를 직접 방문했다. 이들은 귀하다는 태국식 논 가물치 요리인 쁠라천 과 이 도시에서만 맛볼 수 있는 달콤한 전통 디저트, 그리고 감탄을 자아내는 특대 사이즈 새우까지 풀코스 만찬을 즐겼다. 한국 팀은 아유타야에서 받은 영감으로 보리새우, 독도새우는 물론 특대 사이즈로 준비한 타이거새우까지 각종 새우를 총 출동시켜 자꾸만 손이 가는 한국의 요리를 완성시켰다.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