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7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26 days ago

추석 연휴 병원·약국 진료비 30∼50% 가산

아시아투데이 김시영 기자 = 추석 연휴 기간(22∼26일) 중 의료기관이나 약국을 이용하면 평일보다 비용부담이 30∼50% 늘어난다. 22일 보건복지부(복지부)에 따르면 토요일인 이날과 공휴일인 23∼26일에는 ‘토요일·야간·공휴일 진료비 가산제’가 적용된다. 가산제는 평일 오후 6시∼다음날 오전 9시, 토요일 오후 1시∼다음날 오전 9시, 관공서가 정하는 공휴일에 의료기관에서 외래로 진찰을 받거나 약을 지을 때는 기본진찰료와 기본조제료 등을 30∼50% 더 부담하는 제도다. 의료기관 중 동네 의원과 약국에서는 토요일 오후뿐 아니라 오전(오전 9시~오후 1시)에도 진찰료와 조제료에 30%를 가산한다. 야간 또는 공휴일에 응급상황으로 마취·처치·수술을 한 경우에는 진료비에 50%의 가산금을 내야 한다. 정부는 지난 7월부터 야간·토요일·공휴일에 의원급 의료기관에서 이뤄지는 처치와 수술에 대해서도 가산제를 실시하고 있다. 연휴에 동네의원에서 간단한 봉합술 등을 받으면 평소보다 진료비를..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병원·약국

 | 

진료비

 | 

30∼50%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