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7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asiatoday - 3 month ago

추석 연휴 병원·약국 진료비 30∼50% 가산

아시아투데이 김시영 기자 = 추석 연휴 기간(22∼26일) 중 의료기관이나 약국을 이용하면 평일보다 비용부담이 30∼50% 늘어난다. 22일 보건복지부(복지부)에 따르면 토요일인 이날과 공휴일인 23∼26일에는 ‘토요일·야간·공휴일 진료비 가산제’가 적용된다. 가산제는 평일 오후 6시∼다음날 오전 9시, 토요일 오후 1시∼다음날 오전 9시, 관공서가 정하는 공휴일에 의료기관에서 외래로 진찰을 받거나 약을 지을 때는 기본진찰료와 기본조제료 등을 30∼50% 더 부담하는 제도다. 의료기관 중 동네 의원과 약국에서는 토요일 오후뿐 아니라 오전(오전 9시~오후 1시)에도 진찰료와 조제료에 30%를 가산한다. 야간 또는 공휴일에 응급상황으로 마취·처치·수술을 한 경우에는 진료비에 50%의 가산금을 내야 한다. 정부는 지난 7월부터 야간·토요일·공휴일에 의원급 의료기관에서 이뤄지는 처치와 수술에 대해서도 가산제를 실시하고 있다. 연휴에 동네의원에서 간단한 봉합술 등을 받으면 평소보다 진료비를.. 더보기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병원·약국

 | 

30∼50%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