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4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3 month ago

김부선 권상우와 정사신, 처음엔 변태 같았다

배우 김부선이 권상우와 영화 속 정사신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김부선은 최근 강용석 변호사가 운영하는 가로세로 연구소 유튜브 방송에 출연했다. 이날 김부선은 영화 말죽거리 잔혹사 에서 고교생 하고 정사신을 찍어서 그 당시 말이 많았는데? 라는 물음에 저도 이해가 안 돼서 감독님께 여쭤봤다. 이게 소위 말하는 변태 같은 거 아니냐 라고 했더니 감독님이 제 경험담 이라고 하더라. 그래서 제가 용기를 내고 찍었는데 문제는 리허설인 줄 알았더니 한 번에 오케이를 했다. 다시 찍자고 했더니 안 된다고 하더라. 그래서 돌아오는 길에 감독님을 욕하며 울었다 고 말했다. 또 김부선은 권상우의 결혼식 비화도 공개했다. 김부선은 권상우와 각별하다. 그래서 나와 내 딸을 결혼식에 초대하기도 했다. 그런데 미안했었다. (당시) 신라호텔 1인분 식사비가 30만 원이다. 그때 내가 돈이 없어 축의금을 5만 원에 못 했다. 5만 원에 60만 원어치를 먹고 온 셈이다. 정말 미안하더라 고 말했다.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