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0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29 days ago

추석 연휴에 병원·약국 가면 진료비 더 낸다



보건복지부는 추석 연휴기간인 22~26일 ‘토요일·야간·공휴일 진료비 가산제 가 적용된다고 22일 밝혔다. 이 기간에 의료기관이나 약국을 이용하면 평일보다 비용을 30∼50% 더 내야 한다.

가산제는 평일 오후 6시∼다음날 오전 9시, 토요일 오후 1시∼다음날 오전 9시, 관공서가 정하는 공휴일에 의료기관에서 외래로 진찰을 받거나 약을 지을 때 기본진찰료와 기본조제료 등을 더 부담하도록 하는 것을 말한다.

동네 의원과 약국에서는 토요일 오후뿐만 아니라 오전(오전 9시~오후 1시)에도 진찰료와 조제료에 30%를 가산한다. 야간 또는 공휴일에 응급상황으로 마취·처치·수술을 한 경우에는 진료비에 50%의 가산금이 붙는다.

정부는 지난 7월부터 야간·토요일·공휴일에 의원급 의료기관에서 이뤄지는 처치와 수술에 대해서도 가산제를 실시하고 있다. 연휴에 동네의원에서 간단한 봉합술 등을 받으면 평소보다 진료비를 30% 더 부담해야 한다.

평일 낮에 감기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연휴에

 | 

병원·약국

 | 

진료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