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3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huffingtonpost
1 months ago

영국 메이 총리가 중요한 브렉시트 연설 을 했고, 파운드화가 폭락했다

영국 테레사 메이 총리가 중대 연설에서 유럽연합(EU)과의 브렉시트 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졌다고 밝힌 뒤 영국 파운드화가 1년여만에 가장 큰 폭으로 폭락했다.21일(현지시각) 금요일 오후 2시경, 메이 총리가 집무실인 다우닝스트리트 10에서 연설을 시작하자 미국 달러화 대비 영국 파운드화 가치는 1.3% 하락했다. 지난해 11월 이후 가장 큰 하락폭이다.파운드화는 1.43% 하락한 1.31달러, 1.20% 내린 1.11유로를 기록했다.메이 총리는 이날 연설에서 EU가 협상에서 영국을 존중하지 않고 있다며 EU 지도자들을 비판했다. 19~20일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열린 비공식 EU 정상회의에서 EU가 영국 정부의 브렉시트 방침인 체커스 계획 을 수용할 수 없다고 밝힌 뒤의 일이다. 체커스 계획 은 일종의 소프트(soft) 브렉시트 라고 할 수 있다. 영국이 EU를 탈퇴한 뒤에도 일정한 수준의 분담금을 내면서 EU 단일시장 지위는 유지하는 내용이다. 당내 강경 브렉시트파 의원들은 이건 진짜 브렉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총리가

 | 

중요한

 | 

브렉시트

 | 

파운드화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