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6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huffingtonpost - 3 month ago

영국 메이 총리가 중요한 브렉시트 연설 을 했고, 파운드화가 폭락했다

영국 테레사 메이 총리가 중대 연설에서 유럽연합(EU)과의 브렉시트 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졌다고 밝힌 뒤 영국 파운드화가 1년여만에 가장 큰 폭으로 폭락했다.21일(현지시각) 금요일 오후 2시경, 메이 총리가 집무실인 다우닝스트리트 10에서 연설을 시작하자 미국 달러화 대비 영국 파운드화 가치는 1.3% 하락했다. 지난해 11월 이후 가장 큰 하락폭이다.파운드화는 1.43% 하락한 1.31달러, 1.20% 내린 1.11유로를 기록했다.메이 총리는 이날 연설에서 EU가 협상에서 영국을 존중하지 않고 있다며 EU 지도자들을 비판했다. 19~20일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열린 비공식 EU 정상회의에서 EU가 영국 정부의 브렉시트 방침인 체커스 계획 을 수용할 수 없다고 밝힌 뒤의 일이다. 체커스 계획 은 일종의 소프트(soft) 브렉시트 라고 할 수 있다. 영국이 EU를 탈퇴한 뒤에도 일정한 수준의 분담금을 내면서 EU 단일시장 지위는 유지하는 내용이다. 당내 강경 브렉시트파 의원들은 이건 진짜 브렉시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파운드화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