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5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23 days ago

의열지사 lt;br gt; 박재혁을 아십니까


27세, 아무리 정도가 사라지고 패도가 판치는 배역의 시대라고 해도 그 나이에 삶을 접기에는 너무 아까운 청춘이었다.

왜놈의 밥 한 끼도 먹지 않겠다는 결기로 단식을 결행한 지 9일 만이다. 대구감옥, 1921년 5월 27일의 일이다. 한말 의병장 면암 최익현이 대마도에서 왜놈의 것이라면 물 한 방울도 마시지 않겠노라 단식 끝에 순국한 지 15년 뒤에 일어난 일이다.

잔혹한 고문과 의거 당시 입은 부상, 계속된 단식으로 만신창이가 된 청년은 그러나 숨질 때까지 의식은 또렷했다. 면회 온 동지들이 단식을 중단할 것을 권했지만, 왜적의 형률로 죽느니보다 차라리 스스로 죽는 길을 택하겠다면서 꼿꼿하게 죽음을 맞았다. 죽음을 택한 청년은 그 순간 충의와 지절, 기개의 문인 지사였던 송나라 문천상(文天祥)의 절필시 를 생각했을지 모른다.

공자는 살신성인하라 하시고
맹자는 사상취의하라 하셨나니
오직 충의로움을 다해야만
인에 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의열지사

 | 

박재혁을

 | 

아십니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