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4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1 months ago

타이거 우즈, 투어 챔피언십 이틀 연속 공동 선두

우선 우승을 해야 한다. 그건 나의 책임이다.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 이튿날에도 공동 선두를 지킨 타이거 우즈(미국)가 라운드를 마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우승이 어떤 의미를 가질 것 같으냐 는 질문을 받고 내놓은 답이다. 우즈는 22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이스트 레이크GC(파70 7385야드)에서 열린 2라운드에서 2언더파 68타를 쳐 저스틴 로즈(영국)와 함께 공동 선두(중간합계 7언더파 133타)에 자리했다. 이틀 연속 리더보드 맨 윗자리를 지킨 우즈는 통산 80승에 파란불을 켰다. 우즈는 2013년 8월 월드골프챔피언십(WGC)시리즈 브리지스톤 인비테이셔널에서 통산 79승째를 거둔 이후 5년여간 승수를 추가하지 못하고 있다. 우즈는 이제 절반을 왔을 뿐이다. 아직 가야 할 길이 멀다 라며 현재 플레이 되는 걸 보면 이 코스에선 인내심을 가져야 한다. 버디를 하기 어렵고 실수가 나오기 무척 쉽다 고 말했다. 그는 이어 공을 원하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타이거

 | 

챔피언십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