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6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24 days ago

문대통령, 베트남 주석 서거에 깊은 애도

아시아투데이 주성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쩐 다이 꽝 베트남 국가주석의 별세에 대해 “친구이자 동반자였던 꽝 주석의 서거 소식에 충격과 슬픔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베트남의 응웬 푸 쫑 서기장님께 조전을 보냈다”며 이같이 조의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작년 11월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 때 다낭에서 처음 만나 우정을 쌓았다”며 “우리의 우정은 올해 3월 베트남 국빈방문으로 더욱 돈독해졌고 양국 간 교류가 신뢰를 바탕으로 넓어질 수 있었다”고 회고했다. 이어 “양국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보다 밝은 미래를 함께 만들어 나가자고 하신 말씀이 아직 생생하다. 그런데 이렇게 작별을 고해야 하다니 참으로 안타깝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 정부와 국민을 대표해 유명을 달리하신 꽝 주석님의 명복을 빈다”라며 “저희 내외의 또 다른 친구인 응웬 티 히엔 여사님을 비롯한 유가족분들께 심심한 조의를 표한다..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문대통령

 | 

베트남

 | 

서거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